• 북마크
  • 접속자 1
해밀

홍인의세상사는이야기

독백

- 별점참여 : 전체 0
  • - 별점평가 : 평점
  • - [ 0점 ]

본문

독백

적막 속에 갇힌다는건 힘겨운 일이다.
소리없는 시간의 고통을 그대가 어찌 알까.

독백으로 보낸 기나긴 세월.
내 곁에 더 이상 함께 할 사람이 없는 순간이 오면
나의 독백도 끝이 나리라.

적막이란 내게
죽음만큼 커다란 두려움이다.

적막이란 내게
잊을만 하면 다시 찾아오는 계절과 같다.

늘 함께 할수 없는 타인이라도 만날 때면
적막은 내 가슴을 더 깊숙이 파고 든다.

기력이 소진되고 눈물이 말라
더는 함께 할 사람이 올 수 없게 될 때면
비로소 내 마음은 고통의 짐을 벗으리라.
0 0
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.

댓글목록 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전체 527 건 - 1 페이지
제목
회원사진 홍인 128 0 0 2022.05.07
회원사진 홍인 162 0 0 2022.04.25
회원사진 홍인 486 0 0 2021.10.19
회원사진 홍인 583 0 0 2021.07.27
홍인 419 0 0 2021.07.26
홍인 545 0 0 2021.07.21
홍인 358 0 0 2021.07.19
홍인 354 0 0 2021.07.17
홍인 369 0 0 2021.07.15
홍인 413 0 0 2021.07.11
홍인 434 0 0 2021.07.02
홍인 364 0 0 2021.06.28
홍인 376 0 0 2021.06.24
홍인 393 0 0 2021.06.21
홍인 493 0 0 2021.06.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