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북마크
  • 접속자 1
해밀

홍인의세상사는이야기

기다려지는 4월

- 별점참여 : 전체 0
  • - 별점평가 : 평점
  • - [ 0점 ]

본문

장애인시설 촉탁의를 한 지도 벌써 2년이 훌쩍 지나갔다.

우연히 부탁을 받고 망설이다가 1년만 할거라고 생각했던 것이 두 해나 지난 것이다.

4월 첫 주가 되면 또 계약이 끝난다.

시설에 내가 계속 필요한지 물어보니 당연한 걸 왜 물어보냐는 식의 답변이 돌아왔다.

처음 시작할 때는 뭐가 뭔지도 모른 체 교육이수한 내용의 책자만 열심히 읽고 간 게 다 였다.

지금 생각해봐도 참 어설픈 시작이었다.

이젠 거주인들 얼굴과 이름, 그리고 특성을 어느 정도 파악하고 있다.

그동안 매주 토요일에 방문하던 것을 이번 계약 때 부터는 격주로 방문하기로 했다.

매 주 토요일 마다 진료 마치고 간단하게나마 끼니 때우고 서둘러 달려가야 시간을 맞추다보니 마음이 급했는데 앞으로는 한 주는 여유가 생기게 된 거다.

거주인들을 매주 보살펴주지 못하는 것은 미안한 일이지만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인지 편한 것을 찾게된다.

게을러지는 것 같다.

오늘처럼 마지막 토요일이 청구하는 날이면 더더욱 바쁘다.

이런 날은 점심식사를 하지도 못 하고 간다.

그래서 하루 전날 청구내용을 미리 살펴보고 진료 마치는 즉시 청구작업을 해야한다.

여유가 있는 생활.

지나간 내 인생에는 없었던 것 같다.

그래서인지 4월이 더욱 기다려지는 지도 모르겠다.

 

0 0
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.

댓글목록 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전체 425 건 - 1 페이지
제목
회원사진 홍인 2 0 0 2019.07.19
회원사진 홍인 5 0 0 2019.07.15
회원사진 홍인 50 0 0 2019.06.12
회원사진 홍인 70 0 0 2019.06.03
회원사진 홍인 56 0 0 2019.05.24
회원사진 홍인 108 0 0 2019.05.10
회원사진 홍인 133 0 0 2019.04.25
회원사진 홍인 160 0 0 2019.03.30
회원사진 홍인 244 0 0 2019.03.13
회원사진 홍인 276 1 0 2019.03.11
회원사진 홍인 300 0 0 2019.03.09
회원사진 홍인 237 0 0 2019.03.07
회원사진 홍인 249 0 0 2019.02.27
회원사진 홍인 241 0 0 2019.02.24
회원사진 홍인 272 0 0 2019.02.20